대구율하도첨산단,스마트그린국가시범산단지정으로본격화

 입주기업과 기반시설·주거시설·지원시설 및 공공시설 등의 디지털화, 에너지 자립 및 친환경화를 추진하는 미래형 산업단지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25% 이상 감축 필요

 산업단지는 국토의 1.4% 면적에 불과하나,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45.1%, 미세먼지 38%, 폐기물 19%를 배출하고 있어 에너지 소비 과다, 환경 문제 등에 대한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이러한 문제해결을 위해 산업단지 신규 조성 단계부터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 조성하여, 신·재생에너지 사용 등을 통해 온실가스 등 탄소배출을 25% 감소시켜 고질적인 산업단지 환경문제를 개선하고, 교통·물류 등 인프라의 첨단화를 통해 기업의 혁신활동을 지원하여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산업단지 전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구율하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효과》
 

 ㅇ 이산화탄소(CO2) 배출(37%감축*)
   (당초) 배출량 : 48,692 TCO2/년, 절감량 : 8,970 TCO2/년 ⇒ CO2 배출 감소율 : 약 18.4%
   (개선) 배출량 : 59,792 TCO2/년, 절감량 : 22,177 TCO2/년 ⇒ CO2 배출 감소율 : 약 37.1%
    * 소나무 약 336만그루 식재(탄소흡수) 효과
 
 ㅇ 에너지자립률*(26%)
   (당초) 생산량 : 118 TOE/년, 소비량 : 24,024 TOE/년 ⇒ 에너지자립률 : 약 0.4%
   (개선) 생산량 : 6,646 TOE/년, 소비량 : 24,946 TOE/년 ⇒ 에너지자립률 : 약 26.6%
    * 태양광 발전, 연료전지, 분산전원 등을 통해 전력·열에너지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
 
 

 앞서 국토교통부는 산업입지법(‘20.12) 및 산업입지법시행령(‘21.6) 개정을 통해 스마트그린산업단지의 개념을 정의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스마트그린산업단지의 지정 및 개발에 관한 지침을 제정(‘21.12)하여 지정·개발에 관한 기본 방향·계획과 시설의 설치기준에 관한 사항을 마련함으로써 제도적 기반도 정비하였다.
 
 제도 정비 후, 전국 지자체 및 기업에 스마트그린산단의 성공모델을 제시하기 위하여 지난해 5월 지자체 제안을 받아 대구율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21.6)한 바 있으며, 올해 10월 사업시행자(LH)가 수립한 「스마트그린산업단지 기본계획(안)」 에 대하여 국토교통부에서 관계기관 협의(11월), 산업입지정책심의회(12월) 심의·의결을 거쳐 대구율하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로 지정하게 되었다.
 

* (선정요건) 성과 조기화 및 혁신거점 성장 가능성, 스마트그린 기술적용 용이성 등
 

 대구율하 스마트그린산업단지는 에너지자립화, 디지털화, 친환경화를 중점으로 추진하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대구율하 스마트그린산업단지의 특화방안으로 도심의 장점과 첨단기술을 충분히 활용하여 근로자와 시민이 휴식 공간을 공유하는 첨단 복합문화·예술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 스마트 커뮤니티스테이션(로봇카페), 스마트 미디어글라스(전시장), 스마트 디지털미디어윌(캔버스)
 

 두 번째, 에너지 자립화 전략으로 산업단지 내 저류지 상부, 폐도부지 등에 태양광을 설치(1,213KW)하고 타 신재생 에너지 설비 대비 소요 면적이 작은* 연료전지 2.64MW를 설치하여 도심 내에 최적화된 신재생에너지로 계획하였으며,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불규칙한 발전량을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에너지 저장장치(ESS) 설치와 분산된 신재생에너지를 연계하고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스마트그리드 설치도 기본계획에 반영하였다.
 

* 1MW생산 위해 필요한 면적은 연료전지 180㎡, 태양광2만㎡, 풍력 4만㎡
 

 세 번째, 디지털화 전략으로는 에너지플랫폼, 교통·스마트·안전 통합플랫폼 및 광통신 인프라, ICT 인프라 등을 통합·운영 관리하기 위한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하고, 대구율하 관제센터와 대구시·유관기관* 간 네트워크 연결이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스마트버스정류장, 스마트횡단보도, 전기차 충전기, 돌발상황 감시, 교통정보 제공 등 스마트 교통·안전 인프라도 구축할 계획이다.
 

* CCTV관리정보센터, 교통정보센터, 스마트시티센터 등
 

 마지막 친환경 전략으로 산업단지로 인한 도심 내 환경적 악영향 저감과 쾌적하고 효율적인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저탄소 녹색 요소를 도입할 계획이다.
 
 도시 물순환 회복, 도시침수 방지 등을 위한 저영향개발 기법*을 도입하고 산업단지 근거리인 금호강과의 연결로 조성, 금호강 조망축 확보, 스마트가든, 입체적 녹화 등 근로자 휴식을 위한 공원·녹지도 계획하였다.
 

* 투수성포장, 식생수로, 빗물정원 등
 

 또한, 미세먼지 제거 및 열섬완화를 위해 도로에 고정식 살수장치를 통해 재이용수 및 기타용수를 살수하는 클린로드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이러한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2개소) 조성 과정에서 분양가 상승으로 인해 입주기업에 부담이 전가되지 않도록 국비를 확보하여 예산 지원도 추진한다.
 
 국가시범산단(2개소)에 대하여 ‘23년 기본·실시설계비 5억원을 포함하여 ‘26년까지 스마트·에너지 기반시설* 등 사업비 202억원을 사업시행자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 에너지저장장치(ESS), 지능형전력망 구축, 에너지통합플랫폼, 통합관제센터, 저영향개발(LID), 클린로드시스템, 스마트횡단보도 등
 ※ 대구율하 국비지원 : ‘23년 설계비 2.5억, ’24~‘26 : 기반시설 설치 등 101억
 

 또한, 향후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 지정되는 경우에는 재정 및 제도적·행정적 인센티브*도 지원하여 단계별 확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 태양광·분산전원·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비 융자 및 민간사업자 유치 시 기술지원, 탄소중립 기술의 R&D 실증사업 반영, 타부처 사업연계 지원 등
 

 국토교통부 김정희 국토정책관은“이번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 지정은 도심형 스마트그린산단 표준모델을 제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시범사업에 대한 국비지원을 통해 성과를 조기에 도출하고 전국 확산방안을 마련하는 등 스마트그린산단 정책사업의 저변이 확대되도록 최선을다하겠다”라고 밝혔다.
 
 
 
 
 
 
 
 
 221228(조간)_대구율하_도첨산단_스마트그린_국가시범산단_지정으로_본격화(산업입지정책과).hwpx
 221228(조간)_대구율하_도첨산단_스마트그린_국가시범산단_지정으로_본격화(산업입지정책과).pdf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